정세균 국무총리, 소상공인 현장방문 애로 청취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소상공인 현장방문 애로 청취
  • 정사무엘객원기자
  • 승인 2020.02.1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촌 명물거리 방문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3() 오전, ‘신촌 명물거리’(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일대)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인한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되었는데, ‘신촌 명물거리는 신촌 지하철역에서 연세대학교에 이르는 지역으로 연중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최근 이 곳에서는 코로나19’ 우려로 관광객 감소 및 행사 취소 등이 발생하고 있고, 인근 대학(연세대, 이화여대, 홍익대 등)들도 2주 동안 개강을 연기하여 소상공인들의 걱정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정 총리는 신촌 명물거리에 도착해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으로부터 신촌 명물거리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가장 중요하나, 민생 또한 결코 포기하거나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이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소상공인 단체들이 삼위일체 되어 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우리는 틀림없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는다.”고 말했다. 이어서 신촌 명물거리에 위치한 소상공인 점포 4곳을 차례로 방문해 소비 위축에 따른 매출 감소와 경영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 등을 청취하고, 소상공인들을 격려했다.

특히 방문 점포 중 하나인 화장품 가게에서는 이 날 오후 방문하는 국방어학원(경기도 이천시 소재, 지난 2123차 전세기로 귀국한 우한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0여명의 임시생활시설로 운영 중) 근무자들에게 선물할 핸드크림 100개를 구입했다.

소상공인 점포 방문을 마친 정 총리는 인근 식당에서 상인회 및 소상공인 단체 관계자와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의 애로와 이의 해소를 위한 지원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하면서도 경제가 위축되지 않도록 필요한 소비는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소상공인이 다소라도 안심하고 영업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해 줬다.”고 감사의 뜻을 전하며, 향후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피해복구와 재기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이 자리를 함께한 서대문구청장은 “3·1절 행사 등 여러 행사와 관련하여 취소를 고민했는데, 총리께서 철저한 방역 아래 행사를 개최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1,2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신규 공급하고, 민관 협동으로 전통시장과 상점가에 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배부 중이며, 정부 및 지자체의 구내식당 의무휴일제를 강화하는 등 상권 회복을 통한 소상공인 지원방안 등을 추진 중이다.

정사무엘객원기자 mini6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