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정 박사의 '풍수지리학 개론' - 제 1 강
상태바
박경정 박사의 '풍수지리학 개론' - 제 1 강
  • 김포부동산신문
  • 승인 2020.01.0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풍수지리 개념과 활용

 

사진출처 : naver blog 시간의 물레

1. 풍수지리의 정의

풍수지리란 사람이 살기에 적합한 자연환경이 조성된 집터와 사무실을 선택하고, 후손에 좋은 기운을 주는 조상묘소를 찾는 방법에 대하여 자연의 질서와 원리를 탐구하는 학문이라 말할 수 있다.

, 풍수지리는 터 잡기의 자연과학으로 전통적인 생활원리라 정의할 수 있다. 기상재해와 돌발변수가 빈번한 세계화 시대에 있어서 현대인이 재난을 극복하고 지혜롭게 살아가는 생존의 원리이며 생활 수칙으로서 동기감응(同氣感應)이 원리의 대전제가 되는 것이다.

인간이 사는 삶터를 양택이라 하고 조상을 모신 산소를 음택이라고 한다. 양택 명당에 살면서 삶에 도움이 되는 충분한 생기에너지를 받으면서 인생이 발전할 수 있다. 음택의 경우는 조상을 음택 명당 산소에 모시게 되면 동일 유전인자를 지닌 살아있는 후손이 그 좋은 땅기운을 받는 것이다. 亡子(죽은 조상)를 명당에 모시는 것은 조상이 후손에게 삶에 충실하라는 유언이라 할 수 있다.

 

2. 풍수지리의 역사와 발전 방향

(1) 풍수지리는 고대 중국 천문학과 역학에서 부터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데, 농경생활에서 물과 바람, 땅과 기후를 이용하려는 조상의 생활의 지혜와 방식이다.

(2) 우리나라 풍수지리는 통일신라 말 도선국사에 기원을 두고 있으며, 고려시대는 수도 개경을 정하는 궁궐 터 선지(選地)부터 적용하면서 발전하였다. 조선시대에는 일반 백성이 조상을 명당에 모시는 효도의 개념으로 생활에 확대되어 왔다.

(3) 풍수지리학은 풍수감여지리지술지학 이라고도 칭하는데, 현재 우리나라 학술용어로 풍수(PungSu)라고 쓰고 있다. 20096월 세계유산 조선 왕릉의 등재신청서에서부터 명확히 기재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북경어로는 풍수(Feng Shui)라고 표현하고 있다.

(4) 현대 풍수지리는 문학 민속학 도시학 조경학 건축학 경제학 지리학 부동산학 의학 문화콘텐츠학 등 각종 분야와 접목되어 연구되면서 인류 구원의 실생활 학문으로 확대 추세에 있다.

(5) 학문 발전 단계로서 수학통계과학으로 발전해야 하는 학문적 위상의 정립을 발전 과제로 하고 있다. 풍수원리는 단순한 기()의 신비한 범위에서 벗어나 명확한 에너지 및 그 에너지 동조원리로 파악하여야하며, 현대 과학이라 할 수 있는 물리, 지구과학, 화학, 생물의 이론을 뒷받침으로 수학의 원리 벡터 등으로 과학적 이론과 실증을 해야 하는 것이다. 풍수지리학은 현대과학을 바탕으로 천 인 에너지장 동조와 인간사 간의 상호작용을 실제 규명하여, 홍익인간 이념을 구현하는 종합 자연과학으로 대학과 대학원 정식 학과로 발전하고 있는 추세이다.

(6) 풍수지리학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기존의 조상 산소와 양택에서 확대되어, 취업 및 창업적성, 자기개발의 빅테이터, 인공지능(AI), 3D등 으로 활용 가능성 증대되고 있는 추세이며, 개인별 진로적성, 창업분야 선정 및 준비, 점포의 입지선정 등 다양하게 활용이 증대되고 있다.

편집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